비즈니스 영어, 직장인 실무영어도 J2S

 

 

현재 J2S에서 비즈니스 실무영어를 훈련하고 있는 현직 직장인들이 50명이 넘는다.

주로 회의, 출장, 발표, 이직의 일정이 다가와 발등에 불떨어진상황에서 시작하려는 경우가 많다.

바쁜 회사 생활에서 언젠가는 자신의 목을 조여올 영어에 대한 압박을 미리 대비하긴 어렵다.

그러나 이제 영어를 피할수 있는 전문직이나 기업체 팀장급들은 없다. 비해당자들은 미안하지만 B급들이다.

해외인력들과 교류는 사회인들에게 필수불가결한 미션이다. 우물안 국내 내수시장만 고집하는 업체와 개인은 한계에 봉착한다.

해외로 사업을 확장하는 업체는 영어에 능통한 전문가들과 베테랑들이 더 필요하다.

영어를 잘하는 인력들은 불황이 없다. 취업난도 없다. 이직 리쿠르팅 분야에서도 인기가 갑중의 갑이다.

그러나 문제는, 이들이 영어실력을 완성하려고 참여하는 직장인실무와는 아무 상관없는 영어수업들이다.

원어민 수업들은 첨삭이 없다.

내가 틀리지 맞는지 모른채 그저 상대방영어에 익숙해지는 연습만 한다.

온라인 회화강의는 그야말로 무용지물이다.
내일모레 영어업무 관련 일정이 있는 사람들에게 단어 문장공부가 웬말인가.

청취물 가지고 수업하는 게으른 강사들 수업도 소용없다.

특정인 영어발음으로 온 세상 사람들 영어가 들리리나 보나?

비즈니스 영어의 가장 큰 목표는 외국 인력들과  업무회의를 하고 즐거운 시간을 갖는 것이다.

본인의 책상에서 일어나는 모든 업무를 영어로 바꾸는 일이 먼저다. 이는 특정한 교재도 없고 그걸 해줄 수업도 없다.

외국인과 30분이상 수다떨수 있는 능럭은 빨리 반응하고 오래 이야기할 기술이 필요하다.

영어면접은 또 암기와 패턴 훈련을 혹독하게 하되 이를 토대로 시뮬려이션을 수백번 해야 달인이 된다.

그만 헤매고, 그만 조급해하고 J2S로 오시라. 여러분의 경력과 능력은 그에 걸맞는 영어가 있어야하고, 그 영어는 우리가 정확히 심어드리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