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권 따기가 쉬울까?

이주공사라는 데에 가보면 내가 희망하는 나라에 적합한 인물인지 채점을 한다.  나이, 경력, 재산, 영어 등으로 나를 한우 등급 먹이듯 점수로 환산 평가한다. 애처롭고 비극적인 상황이지만. .

유학 떠나는 학생들에게 나는 웬만하면 돌아오지말고 거기 눌러 살아라고 한다.  농담으로 받지만 난 진심이다.

이공계생들에게 현지에 눌러 살 가능성은 높다.  교수와 같이 연구프로젝트를 하고, 성적관리 잘해서 교내외 인턴, 조교활동도 적극 참여하고, 인근 혹은 교수추천 따내서 조건부 계약직 취업할 수 있다. 회사가 그에게 매력을 느낄 정도로 노력한다면 영주권 스폰서 해준다.

대신, 외국인 학생의 비자를 바꾸거나 영주권 획득에 도움을 주려면 그 회사가 해야할 절차가 많다는 것을 알아야한다.  그만큼 현지 학생들과의 경쟁에서도 승리하고, 뛰어난 실적도 올리고 인간관계도 충실해야한다.

자세히 보기